버닝썬 의혹 논란, 디스패치 직원 단톡방 대화 폭로 새 국면
버닝썬 의혹 논란, 디스패치 직원 단톡방 대화 폭로 새 국면
  • 유현이 기자
  • 승인 2019.02.03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승리 대표이사 버닝썬 VIP룸서 암묵적 성폭행과 마약 폭로돼
참고사진=효연 SNS 캡처
참고사진=효연 SNS 캡처

[이슈인팩트 유현이 기자] 빅맹의 멤버 승리가 대표로 있는 강남의 버닝썬 논란이 디스패치의 직원 단독방 대화 폭로로 더욱 확산 될 전망이다. 그동안 설로마 나돌던 버닝썬 내부에서 성폭행과 마약 등이 사실이라는 정황이 폭로돼 이번 논란의 새 국면을 맞고 있다.

3일 디스패치는 버닝썬 전, 현 직원으로부터 제보받은 내용이라며 버닝썬 운영진의 단체 대화방 내용을 공개했다.

공개된 내용에 따르면 클럽 운영진은 물게(물 좋은 여성 게스트를 칭하는 은어)를 VIP룸 고객에게 데려가고, 이곳에서 암묵적인 성희롱, 성추행, 성폭행 등이 이뤄지며 이 성관계 영상까지 공유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또한 마약 의혹에 대해서는 버닝썬 관계자가 "VIP가 홈런을 치면 다시 찾을 확률이 커진다. 그래서 일부 MD들은 물뽕(강간 마약류)을 몰래 주기도 한다. 여성 게스트들이 순간 의식을 잃을 수 있으니까 성범죄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버닝썬'에 미성년자가 출입해 경찰이 출동한 정황도 한 익명 제보자에 의해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현재 버닝썬 논란과 관련 승리는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버닝썬에서 일어난 사건들에 대해 몰랐다"고 하며 "폭행 사건으로 촉발된 이슈가 마약이나 약물 관련 보도로 이어지고 있다. 이 부분에 대해 직접 보거나 들어본 적이 없다. 당시 사내이사를 맡고 있었던 저도 책임질 일이 있다면 책임지겠다"는 입장을 밝힌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