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국회연설 막말 파문...교섭단체 국회연설 “문재인 김정은 대변인” 발언에 ‘파행’
나경원 국회연설 막말 파문...교섭단체 국회연설 “문재인 김정은 대변인” 발언에 ‘파행’
  • 이준 기자
  • 승인 2019.03.12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원 원내대표(사진출처=한국당 홈페이지)
나경원 원내대표(사진출처=한국당 홈페이지)

 

[이슈인팩트 이준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12일 교섭단체 대표연설이 여야간 고성이 오가며 결국 파행으로 막을 내렸다. 이날 나 대표는 연설 시작부터 문재인 대통령을 김정은 대변인으로 표현하며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반발과 퇴장으로 이어지며 파행을 낳았다.

이날 나 원내대표는 “더 이상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 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도록 해달라”고 말했고, 이후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무슨 소리하는 거야”라고 고성을 지르며 반발한 후 10여명은 그대로 자리를 떠났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단상으로 올라가 “멈춰달라”며 항의하자 한국당에서는 정용기 정책위의장과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가 나섰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발언을 계속하라”고 했지만 민주당 의원들은 “그만하라”며 항의를 멈추지 않았다. 이후에도 혼란은 한 동안 계속되며 양측간 고성이 오가면 난장판이 이어졌다. 파행은 이후 약 20여분간 계속됐다.

사태는 문희상 국회의장이 나선 뒤에야 진정됐다. 문 의장은 “내 얘기를 들어달라. 청와대 스피커란 얘기 듣고도 참았다”며 “아무리 말이 안 되는 얘기라도 듣고 그 속에서 옳은 얘기 있는지도 모르겠다고 하는 게 민주주의”라고 말했다. 이어 “내가 볼 땐 상당한 논란될 발언을 했다”며 “그러나 그걸 듣고 상당히 민주주의 성숙한 게 나올 수 있다”며 나 원내대표에게 발언을 계속하도록 했다.

이날 나 원내대표의 문제의 발언은 문재인 정부의 외교안보 정책을 비판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나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비핵화 플랜을 지적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