뿔난 국민 ‘자유한국당 해산’ 청와대 국민청원 쇄도
뿔난 국민 ‘자유한국당 해산’ 청와대 국민청원 쇄도
  • 이준 기자
  • 승인 2019.04.29 1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지자 30만 넘어vs자유한국당도 민주당 해산 청원 맞불 장외 공방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이슈인팩트 이준 기자] 정치권의 패스트트랙 정국이 청와대 국민청원 장외전으로 확산하고 있다. 선거제 개편안 등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 지정 문제를 두고 여야4당과 자유한국당간 난타전이 법적공방으로까지 번진 가운데 이번에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양측 당의 해산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졌다. 한 때 청와개 국민청원 게시판은 이를 요구하는 민원 폭주로 홈페이지가 마비되는 사태까지 벌어졌다.

29일 현재 자유한국당 해산을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글은 이를 지지하는 층이 30만면을 넘어서며 뜨거운 열기를 내뿜고 있다. 그러자 이번에는 자유한국당을 지지하는 층에서 이에 맞서 청와대 토론방 게시판에 ‘더불어민주당 해산 청원을 올려달라’는 글이 게재돼 맞불 공방을 연출하며 점입가경 양상을 보이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따르면 29일 오전 7시 기준 ‘자유한국당 정당 해산 청원’이라는 제목의 청원글에 30만명 이상이 동의했다. 지난 22일 청원이 시작된 지 일주일 만에 청와대 답변 조건(20만 이상 동의)를 충족한 것이다.

해당 글은 “한국당은 국민의 막대한 세비를 받는 국회의원으로 구성됐음에도 정부가 국민을 위한 정책을 시행하지 못하도록 사사건건 방해를 하고 있다”면서 “국민에 대한 의원들의 막말도 도를 넘고 있다. 정부에서도 그간 한국당의 잘못을 철저히 조사해 정당해산 청구를 해달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어 “이미 통진당(통합진보당) 정당 해산을 한 판례가 있기에 반드시 한국당을 정당 해산시켜서 나라가 바로 설 수 있기를 간곡히 청원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이에 맞서 청와대 홈페이지엔 ‘더불어민주당을 해산 청원을 올려달라’는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을 쓴 청원인은 “민주당 해산 청원을 올려 주지 않으면 청와대 국민 소통 광장이라 할 수 없다. 사전 동의라는 명목으로 걸러 낸다면 국민으로부터 듣고 싶은 이야기만 듣겠다는 것”이라며 “민주당 해산 청원도 한국당 해산 청원과 함께 나란히 올려 달라”고 요구했다.

현재 이날 오전 9시 기준 '민주당 해산‘ 토론방 글은 기준 추천 수 1400회를 넘어 국민청원 게시판에 등록될 수 있는 요건을 충족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