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북미정상회담 베트남 하노이 확정…‘하노이 선언’ 임박
2차 북미정상회담 베트남 하노이 확정…‘하노이 선언’ 임박
  • 이준 기자
  • 승인 2019.02.10 0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지도자 54년만에 베트남 방문 비핵화 및 평화공존 등 구체적 합의 전망
2차 북미정상회담이 베트남 수도 하노이로 결정됐다. 사진=jtbc화면 캡처
2차 북미정상회담이 베트남 수도 하노이로 결정됐다. 사진=jtbc화면 캡처

[이슈인팩트 이준 기자] 한반도의 운명이 결정될 2차 북미정상회담이 베트남의 수도 하노이로 최종 결정됐다. 이에 따라 이번 정상회담의 결과물이 '하노이 선언' 또는 '하노이 공동성명'으로 불릴 전망이다. 또한 2차 회담에선 북한의 비핵화 조치 및 한반도 영구평화 등 구체적인 합의가 도출될 것으로 전망된다.

트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8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2차 북미정상회담이 오는 27일과 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릴 것이라고 발표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일 미 의회 국정연설에서 북미정상회담이 오는 27~28일 베트남에서 개최된다고 발표했다. 이후 최종 개최 도시는 베트남의 수도 하노이로 낙점됐다.

하노이는 1958년과 1964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할아버지인 김일성 주석이 방문해 호찌민 당시 베트남 주석과 회담한 곳이기도 하다.

북한 김정은으로서는 베트남이 같은 사회주의 국가이고, 수도 하노이에 북한 대사관이 위치해 있어 보안과 신변안전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분석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미국으로서는 15년 동안 치열한 전쟁까지 벌였지만, 개혁개방 이후 종전 20년 만인 1995년 국교를 맺은 나라로 친분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트럼프가 김정은을 향해 개혁개방의 선진 모범 사례로 베트남을 적극 추천할 가능성도 높다.

지난해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1차 북미정상회담 때와 달리 이번 2차 북미정상회담에선 북한의 비핵화 조치와 이에 따른 미국의 상응조치와 관련한 구체적인 합의가 이뤄질지 이번 회담의 최대 관전 포인트가 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